별거아님 2008.08.11 18:56

박태환이 자유형 400미터에서 금메달을 따내서 기분이 좋다고들 한다만...

나는 박태환이 싫다.

본인도 예전엔 박태환을 좋아했었다. 그런데, 어느순간부터 싫어졌다.

그 순간은 (지금은 다시 돌아왔지만.)옛 스승인 노민상 감독을 떠나, 듣보잡도 못 하였던 박석기 코치에게로 둥지를 옮길때부터이다. 그때부터 싫어졌다. 그래서 그의 금메달은 나에겐 아무런 감흥이 없다.


그는 자의든, 타의든(타의라고 할지라도 자신이 싫다고 하면 팀을 옮기지 않을 수도 있었다. 그러나 그렇게 안했다.)

그를 16여년간 키워준 스승인 노민상감독을 걷어찼었다.

그리고, 노민상 감독을 떠나 만신창이가 되서야, 다시 "저 다시 받아주세요~"라고 했는지.. 노민상감독의 품으로 돌아왔다.

박태환이 다시 노민상감독의 품으로 돌아왔을때, 노민상 감독은 "박태환의 몸상태가 말이 아니었다"라고 하였다.


박석기 전 코치, 그 사람이 박태환을 망친 것이었다.(뭐, 박태환 자신이 벌 받았다고 해야 할 것이다. 스승을 배반하면 어찌되는지... 박석기코치는 옛 스승이라고 호도되던데, 스승은 무슨 옛 스승인가? 박태환을 말아먹으려고 한 주제에..)


난 아주 보수적인 사람이다. 그래서 한번 수 틀리면, 아예 안 보는 타입이다.

박태환도 그런 예에 속한다.

박태환, 그는 (천식으로 골골 앓던 어린이를 국가대표로 키워주었는데)지금의 자신이 있을때까지 키워준 자신의 은인을 배반하고 딴 살림 차리고 떠났었다. 그때 난 박태환을 싫어하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지금은 박태환이 다시 아쉬운지 노민상감독의 품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올림픽에서 따낸 수영의 금메달이다.


그래서, 난 감흥이 없는 것이다. 한번 스승을 배반했던 배반자가 따 낸 금메달이기에...

한번 배반한자는 또 다시 배반 할 수도 있는 것 아닌가? 그렇기에 감흥이 없는 것이다.

이번엔 (돈을 많이 준다고 하면) 다른나라(중동국가)로 귀화하여 한국을 배반할래나?

박태환이 노민상감독에게 폐해를 끼친 것을 만회하려면, 앞으로도 노민상 감독에게 신경 거슬리지않도록 노민상 감독의 지시를 잘 따르고 정진해야 할 것이다.


어쩌면 그때 나도 박태환에 대한 응원을 재개 할 지도 모른다.



출처: 본인작성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