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야기 2008.05.06 01:56
최근 국방부가 사거리 400km의 장거리 공대지미사일 수백 기를 2011년까지 도입한다고 발표한 직후 관련 실무팀장이 돌연 직위해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25일 군 당국이 미사일 도입 결정을 발표하면서 방위사업청의 해당 실무팀장인 J 부이사관이 도입 취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의에 “북핵 대응을 위한 전력 확보”라고 답변했다.

그의 발언 직후 군 당국은 사안의 민감성과 파장을 우려해 “당초 도입할 예정이던 공대지미사일의 생산이 중단돼 다른 기종으로 바꿔 도입하는 것”이라고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언론에서 유사시 북한 핵기지를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최첨단 미사일 전력이라고 보도한 며칠 뒤 국방부는 J 부이사관을 직위해제하고 대기 발령 조치했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J 부이사관이 당시 질의 답변 과정에서 보안 규정을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군 안팎에선 언론의 질의에 답변을 한 것뿐인데 납득하기 힘든 처분이라는 지적이 많다. 군 관계자는 “2006년 북한 핵실험 이후 대응 전력 확보 차원에서 첨단 장거리미사일의 개발과 도입을 추진한 것은 기밀도 아니고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고 말했다.

출처: 윤상호 기자 ysh1005@donga.com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