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야기 2008.02.09 09:58

平式艦発促進台(スキージャンプ甲板)은 지금으로 말하면, 스키점프대 형태를 한 갑판이다.

(지금은 영국과 러시아만이 스키점프대를 채용하고 있다. 그런데, 이 스키점프대가 부분적으로 이미, 일본에 의해 운용되었다는것이다)


平式艦発促進台이라고 이름이 붙여진것은, 아이디어를 낸 사람이 해군의 平多久소좌였기때문에 그 사람의 이름을 따서 平式이라고 명명 한 것이다. 平多久소좌는 물건을 던질때 수평으로 던지는 것보다는, 어느정도 앙각을 주어 던지는 것에 주목한다.

어느정도 앙각을 주어 던지면, 하늘로 이륙할때에 그다지 힘을 더 가하지 않고서도 이륙을 감행 할 수 있다는 점을 깨닫는다.


平多久소좌는 이 원리를 평갑판에 적용을 하면, 더욱 쉽게 함재기들이 이함,발함을 하지 않을까? 하고 축소실험을 하게 된다.

소형의 활주갑판을 만들고, 활주갑판의 맨 끝부분을 부앙각을 주어, 모형비행기를 모타의 힘으로 쏘아 보았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는데,

평갑판일때는 평갑판을 지나자마자 더 이상의 힘이 가해지지 않으므로 고꾸라지는데 비해, 평갑판의 끝부분을 부앙각을 주어 실험을 하였을 때에는 비행기가 갑판을 박차고 공중으로 솟구쳐 이함하였기 때문이다.


이로서, 平多久소좌는 자신의 실험을 정리하여, 1941년 말에 일본해군대학교 전술과에 발표를 하지만, 처음에는 웃음거리가 되고만다.

그러나, 전쟁이 시작되고 시간이 갈수록, 함재기의 중량이 늘어나는 반면, 이함을 시키는 장치는 그다지 나아진게 없어서 고생중이었는데, 이때, 일본수뇌부들은 이전에 제안되었으나 파 묻혓던, 平多久소좌의 제안을 재검토하고 실험을 활주로에 부앙각판과 같은 목제를 경사대로 갑판에 장치 한 후, 각종 작전기에 의해 이륙실험을 실시하였는데, 모형비행기의 이륙이 놀랄만큼 단거리로 이륙이 가능하다라고 하는 것이 판명되어 곧바로 실용화되게 되었다.

단지 실용화에 임하여 기체의 마력이나 중량, 이륙시의 풍향등 , 발진때의 조건에 의해서 적당한 부앙각이 그때마다 변화하여야만 했다.

부앙각이 너무 작으면, 비행기가 이륙하고 나서, 충분한 양력을 받기 전에 기체가 고꾸라지거나, 부앙각이 과대하면, 이륙각도가 너무 높아 정상적인 이륙을 하는데 이상이 있었다.


이런결과, 平式艦発促進台(スキージャンプ甲板)는 갑판에 고정된 부앙각을 주지않고 기체마다 다른 부앙각을 가지게끔 착탈식으로 만들어지게 되었다. 이를 비약대라고 불렀으며, 착탈식의 비약대는 유압장치에 의하여 각도를 조절 할 수 있었다.


이 비약대를 장비하고 있는 것은 공모로 개조된 이부키級 공모 2척만이 장비하였을 뿐이다.

이부키級 공모는 단 두척이었는데, 첫번째함은, 건조중이었던 改 鈴谷級 重巡(개 스즈야급 중순)의 함체를 이용해 건조 된 소형의 공모이다. 첫번째 이부키級공모는 훗날, 스키점프대라는 평식 발함 촉진대를 장비하여, 신형기의 운용이 가능하게 되었고, 이로써, <섬풍>과 <열풍개>의 함상전투기만을 탑재하여, 중순의 쾌속을 겸비한 돌격공모가 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1945년 3월 80%의 공정을 기록하고, 건조중지되고 만다. 이유는 태평양전쟁의 전황악화이었다.


伊吹은 구레공창에서 건조를 지속하다가 공정80%에서 1945년 3월에 건조중지를, 2번함인 吉野는 미쓰비시조선소에서 건조를 하다가 건조중지를 당하였다.


배수톤수:12500톤
전체길이:205미터
전체너비:21미터
엔진마력:72000마력
최대속도:29노트
함재기수:상용27機
주요무장:76미리 2연장 고각포 4문, 25미리 3연장 기관포 17문


아래좌측의 사진은 순양전함 이부키의 모습이고, 우측의 사진은 공모로 개장되는 이부키의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본인의 네이버카페인 http://cafe.naver.com/military/3455 에서..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