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야기 2008.03.17 14:07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방위사업청과 공군 블랙이글스팀의 대체 기종인 특수비행용 T-50(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에 대해 2천200억원 규모의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에서 1994년부터 운영해 온 A-37 기종은 국내에 도입된지 40년이 넘어 이 기종으로 대체되며 지난해 10월 '서울에어쇼 2007'에서 고별 비행을 했다.

특수비행용 T-50은 2010년까지 납품될 예정인데 2009년 1호기 등의 곡예비행 최종점검을 마친 뒤 2011년 서울에어쇼에서 첫 선을 보인다. 특수비행용 T-50은 기존 T-50에 연막발생 장치와 비행영상 촬영용 카메라, 녹화기를 추가 장착하고 전문 곡예비행을 펼친다.

T-50은 1997년 KAI와 미국 록히드마틴사가 공동으로 개발에 착수, 성공한 국내 최초의 초음속항공기로 F-16 전투기급의 기동성능과 함께 디지털 비행제어시스템 등 첨단 장비를 보유해 F-15K, F-35, F-22 등 차세대 전투기의 조종훈련을 위해 가장 적합한 항공기로 평가받고 있다.

KAI 관계자는 "우리나라가 미국, 러시아에 이어 자국에서 개발한 초음속항공기로 곡예비행팀을 운영하는 세계 3번째 국가가 됐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기사입력 2008-03-17 11:26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