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스관련 2007.12.23 10:57

PCL, 중국의 스텔스기 잡는 레이더

중국은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 전투기를 간단히 포착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을 개발, 이를 적용한 획기적인 새 방공체제를 실전 배치할 단계에 있는 것으로 최근 알려졌다. 중국이 개발한 이 기술은 항공기가 상업방송이 쏘아보낸 방송용 전파의 사이를 뚫고 비행하면서 생기는 방송전파의 파동이상, 교란,에너지 차이를 컴퓨터를 통해 파악함으로써 적기의 위치를 알아내는 방법으로 알려졌다.


대기 중으로 포착용 전파를 쏘아보내 적기에 부딪쳐 돌아오는 전파를 파악해 적기의 위치를 알아내는 기존 레이더와는 달리 전파를 발사하지 않기 때문에 전파흡수재를 표면에 발라 적 레이더를 속이는 스텔스기도 간단히 포착될 수 밖에 없다.

 

때문에 미 정보 분석가들은 중국의 새 방공체제가 현재의 미 공군력을 상당부분 무력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뉴스위크는 전했다. 한 정보소식통은 중국이 이번에 개발한 첨단 방공기술 때문에 미군의 공군력이 갑자기 취약해질 경우 미국에 의한 대만의 방위가 가장 위협받게 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미국방부는 중국이 미국의 스텔스 기술을 포착 할 수 있는지의 기술을 습득여부를 확인하고자 중국 신형 레이다시스템에 접근을 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이 과거 체코의 블라스트 밀 페흐박사의 도움을 받아 이러한 방공기술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면 개발및 동작원리가 간단하기 때문에 양산은 물론 러시아 등 제3국에도 손쉽게 기술이전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중국의 새 방공체계가 실전배치될 경우 5백억달러 이상이 든 미국의 스텔스 계획은 무용지물이 될 가능성이 크며 중국과 러시아 등이 전세계적으로 미군의 군사적 억지력을 무력화시킬 가능성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 중국이 개발한 신형 레이다 기술은 분명 체코의 타마라 시스템을 모방한 레이더시스템으로  성능이 매우 뛰어나 레이다 사이트에 나타난 적의 신상까지도 추출하는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출처: 본인의 네이버블로그(http://blog.naver.com/korea213)에서 가져 옴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