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아님 2008.10.22 21:40
쿠키 지구촌] 중국 쓰촨성 광위안에서 생산된 귤에서 구더기가 발견돼 1252t의 귤이 폐기됐다고 베이징 일간지 신경보가 2008년 10월 22일 보도했다.

최근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 전역에선 ‘광위안 귤에 구더기가 있다’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가 유행하고 있다. 인터넷에서도 광위안 귤에 대한 소문이 확산되면서 “당분간 귤은 먹지 말라”는 얘기가 쏟아지고 있다.

파문이 확산되자 쓰촨성 농업청은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구더기 귤은 모두 폐기했으며 외부에 판매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쓰촨성은 지난달 중순 광위안시 왕창현에서 구더기 귤이 처음 발견된 이후 지난 10일까지 해충이 발견된 귤을 모두 수매해 폐기처분했다고 설명했다. 폐기된 1252t은 왕창현에서 생산되는 귤의 8.9%에 해당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광위안 귤에 대한 불신은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광위안의 한 과수원에 들른 주민 천모씨는 “겉 모양은 전혀 문제가 없이 깨끗한 귤을 따 껍질을 벗겨보니 안에서 쌀 알보다 큰 2마리의 구더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별거아님 2008.10.11 13:15
일본이 한국의 원화 가치를 지지하는 것을 도울 수 있다는 발언이 나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9일 보도했다. 소니 등 한국업체들과 경쟁하는 일본 업체들의 경쟁력이 과도한 원화 약세 영향으로 크게 떨어질 것으로 우려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가와무라 다케오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도쿄에서 "일본이 한국을 어떻게 도울 수 있느냐는 토픽이 조만간 논의될 것"이라며 "일본은 다음주 G7 회담이 열린 후 중국과 한국과 금융위기에 관한 정상회담을 결정하게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주 일본과 중국을 방문해 신용위기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올들어 원화는 달러 대비 39% 급락하며 약세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후지 토모코 뱅크오브아메리카 도쿄 지점 애널리스트는 "일본 정부가 스왑의 형태로 달러를 제공해 원화의 추가 하락을 막는 것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일본 기업들이 이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별거아님 2008.10.11 00:06
중국 우유는 사실상의 극약 수준..

평소 중국산 우유를 즐겨 마시지만 멜라민 파동에 긴장하지 않는다고 공언했던 영국의 한 장관이 신장 결석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영국 신문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사업·기업·규제개혁부 피터 만델슨 장관은 지난 6일 새벽 심한 복통으로 병원에 이송됐는데 검사 결과 신장결석이 발견돼 수술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 델슨 장관은 지난 달 26일 홍콩 봉황TV와 인터뷰에서 단숨에 중국산 우유 한 잔을 마시면서 “매일 중국산 우유를 즐겨 마시며 (멜라민 사태로) 긴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던 인물로, 당시 방송을 통해 이를 본 원자바오 중국 총리가 중국 상품에 대한 신뢰를 보였던 만델슨에게 큰 감동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중국산 우유가 안전하다고 공언했던 만델슨 장관이 신장 결석에 걸렸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중국산 유제품에 대한 불안감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만델슨 장관은 고든 브라운 총리에 의해 지난 3일 장관으로 임명됐으며 그가 신장결석 수술을 받은 이날은 장관으로서의 공식업무를 시작하는 날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세계일보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별거아님 2008.10.07 14:14
<中부호들, 부동산 거품 꺼져 자산 60% 증발>

올 최대 부호는 황광위…양후이옌은 3위로 물러나 올 들어 부동산경기 하락으로 중국의 부호들이 수난을 겪고 있다.

동방조보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 회계사인 후룬(胡潤)이 선정하는 '2008년 서열 100위 중국의 부호'에서 가전유통업을 하고 있는 궈메이(國美)전기의 황광위(黃光裕)가 올해 중국 최대 부호의 자리에 올랐다.

그는 2004-2005년 최대 부호 지위에 올랐다가 부동산 기업의 증시상장으로 신흥재벌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순위를 내줘야 했다.

하지만 올 들어 부동산경기가 침체되면서 3년만에 다시 최고 부호 자리를 탈환했다. 그의 평가자산 규모는 430억위안(7조3천억원)이다.

지난해 1위였던 부동산업체인 비구이위안(碧桂園) 창업주의 딸 양후이옌(楊慧姸)은 자산이 75%나 줄어드는 곤경에 처했다.

올해 26세의 양후이옌은 지난해 부동산가격 급등과 홍콩 증시 상장으로 자산이 1천300억위안에 달했으나 올해는 단지 4분의 1인인 330억위안으로 위축되면서 최대 부호 자리를 황광위에 내주고 3위로 내려앉았다.

올해 부호순위 2위에는 산둥(山東)의 철강업체인 르자오강테(日照鋼鐵)의 두솽화(杜雙華)가 올랐다. 그의 평가자산은 350억위안에 달했다.

올해 이들 서열 3위까지의 자산규모는 모두 1천110억위안으로 지난해 서열 3위까지의 자산규모 2천620억위안의 42%에 불과했다.

지난해 1위 자리에 오른 양후이옌은 1천300억위안, 2위 자리에 오른 주룽(玖龍)제지의 장인(張茵)은 770억위안, 역시 부동산업체인 스마오(世茂)집단의 회장으로 3위에 오른 쉬룽마오(許榮茂)가 550억위안이었다.

후룬은 올 들어 부동산시장에 거품이 제거되면서 부호들의 자산이 크게 줄었다고 분석했다.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별거아님 2008.09.30 10:33
상품수지 12년만에 최대폭 적자.
지난달 경상수지가 사상 최대의 적자를 기록했다.
그동안 한국 경제를 지탱해오던 수출마저 흔들려 상품수지는 12년 만에 최대 폭의 적자를 나타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8월중 국제수지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경상수지는 47억 1천만 달러 적자를 냈다. 이는 1980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최대 규모의 적자다.

경상수지는 작년 12월(-8억 1천만 달러)부터 올해 5월까지 6개월 연속 적자행진을 이어가다 6월에 18억 2천만 달러 흑자로 돌아섰으나 7월에 25억 3천만 달러 적자를 낸 뒤 지난달 적자 폭이 더 커졌다.

올해 1∼8월 누적 경상수지 적자는 125억 9천만 달러로 불어났다.
경상수지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는 전달의 2억 2천만 달러 흑자에서 28억 2천만 달러 적자로 돌아서면서 1996년 8월(-29억 달러) 이후 최대 적자폭을 기록했다. 이는 영업일수 감소 등으로 수출입 증가세가 전달보다 모두 둔화한 가운데 수출증가율(16.2%)이 수입증가율(37.6%)보다 더 큰 폭으로 축소된 데 따른 것이다.

서비스수지는 특허권 사용료 등 기타 서비스수지의 적자가 늘었으나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여행수지 적자가 줄고 운수수지 흑자가 늘면서 적자 규모가 전달의 24억 6천만 달러에서 20억 달러로 감소했다.

소득수지는 배당수지 적자가 줄고 이자수지 흑자가 늘어남에 따라 전달의 2억 4천만 달러에서 3억 2천만 달러로 흑자폭이 소폭 확대됐다.

양재룡 한은 국제수지팀장은 "8월 중 경상수지가 큰 폭의 적자를 낸 것은 영업일수 감소와 선박인도 조정, 유가 하락분이 원유도입단가에 반영되는 시차, 자동차업계 파업에 따른 수출 차질 등 불규칙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4분기에는 자동차 수출차질 분이 이월되는 효과가 나타나고 유가하락분이 반영되면서 흑자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양 팀장은 "9월중 경상수지 적자폭은 8월보다 크게 줄고 앞으로 유가가 하향 안정세를 유지하면 연간 적자는 100억 달러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본수지는 해외차입 증가로 기타투자수지가 큰 폭의 순유입을 보인 가운데 외국인의 국내증권투자 순유출 규모가 크게 축소되면서 53억 3천만 달러의 유입초과를 보였다.

증권투자수지는 내국인의 해외증권투자가 순회수를 보인 가운데 외국인의 주식 순매도가 줄어들고 채권도 순매수로 전환되면서 순유출 규모가 전월의 88억 6천만 달러에서 5억 7천만 달러로 큰 폭으로 줄었다. 기타투자수지는 금융기관의 해외차입 증가로 67억4천만달러 유입초과를 보였다
.

출처: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이준서 기자 fusionjc@yna.co.kr  jun@yna.co.kr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1.16 22:15
한국 국가부채 추이 (단위: 원)
연도 국가부채
1997년 말 60조3000억
2002년 말 133조6000억
2003년 말 165조7000억
2004년 말 203조1000억
2005년 말 248조
2006년 말 283조5000억
2010년 말(전망) 350조5000억
자료: 한국조세연구원, 기획예산처
한국도 만만치 않다. GDP대비 33.4%가 부채로 구성되니 말이다.
2007년말 추정으로는 302조가량 될 것으로 예상이 되며, 지금처럼 복지예산을 늘리다간 2050년경에 가서는 국가부채 규모가 국내총생산(GDP)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국가부채란 정부가 재정 적자를 메우기 위해 국내외에서 낸 빚으로 중앙정부, 지방정부의 채무 등 정부가 직접적인 원리금 상환의무를 지고 있는 확정채무를 뜻하는데, 한국의 국가부채는 참여정부 출범 직전인 2002년 말 133조6000억원에서 3년 뒤인 2005년 말에는 248조 원, 2006년 말에는 283조5000억 원으로 늘었으며 2007년 말에는 아직 정확한 수치가 나오진 않았으나 300조원을 돌파하여 302조원가량 될 것으로 보인다.
금액보다 중요한것이 33.4%의 GDP대비 잠재 국가부채액 구성인데, GDP의 3분의 1이 국가부채인 셈이니 아찔한 것이다. 까딱하다간 망국의 길로 들어 설수 있으니 말이다..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별거아님 2008.01.16 21:56

平成19年3月23日
財     務     省

国債及び借入金並びに政府保証債務現在高
(平成18年12月末現在)


1.国債及び借入金現在高

(単位:億円)

区     分

金  額

 前   期   末

(平成18年9月末)

に対する増減(△)

   前年度末に対    する増減(△)

内    国    債

6,762,919

13,412

57,125

 

 

普 通 国 債

5,343,758

16,460

74,478

 

長期国債(10年以上)

3,439,073

16,837

66,277

中期国債(2年から6年)

1,440,661

16,166

57,948

短期国債(1年以下)

464,024

△  16,543

△  49,747

財政融資資金特別会計国債

1,382,478

1,482

△  11,054

 

長期国債(10年以上)

788,504

37,344

85,169

中期国債(2年から5年)

593,974

△  35,862

△  96,224

交 付 国 債

5,143

509

1,532

出 資 国 債 等

22,891

390

1,591

日本国有鉄道清算事業団債券等承継国債

8,649

△   5,430

△   9,423

借    入    金

595,002

12,260

2,265

 

長期(1年超)

54,375

△   1,819

△   6,224

短期(1年以下)

540,627

14,079

8,489

政 府 短 期 証 券

964,710

17,792

△ 11,564

合     計

8,322,631

43,465

47,826


2.政府保証債務現在高

(単位:億円)

区     分

金  額

 前   期   末

(平成18年9月末)

に対する増減(△)

   前年度末に対    する増減(△)

政府保証債務

506,416

△   8,103

△  29,634


(注)1


.単位未満四捨五入のため合計において合致しない場合がある。

.上記の国債及び借入金には、国が保有する国債及び国内部での借入金を含んでいる。

.次回の公表(平成1 9年3月末現在)は、平成19年6月25日に行う予定である。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별거아님 2008.01.16 21:50
일본 국가채무 2008년 GDP ‘추월’
일본의 국가부채(지방정부 부채 포함)가 2007년 말에는 776조엔으로 올해보다 4조엔 늘어나, 일본 국민 1인당 빚도 607만엔(약 5천만원)으로 커졌다. 이는 일본 급여소득자의 평균 연수입 435만엔(2006년도 국세청 조사)의 약 1.4배에 달한다.

일본 정부의 2008년도 예산안을 보면, 새로운 빚을 의미하는 신규 국채발행이 4년 연속 감소했지만, 일부 세출항목의 증액으로 국가부채가 오히려 늘어났다. 사회보장관계비(21조7824억엔, 3.0% 증가)와 지방교부세(15조6136억엔, 4.6% 증가) 등 여당이 내년도 총선을 대비해 증액을 요구한 항목이 크게 늘었다.

재무성 통계를 보면 일본의 국내총생산(GDP)에 대한 국가 채무총액의 비율은 147.2%로, 영국(48.5%)과 미국(63.8%), 독일(64.6%)에 비해 두배 이상 높다. 특히 1990년대 일본보다 재정상황이 악화됐던 이탈리아와 캐나다보다도 월등히 높은 상태다.

이탈리아와 캐나다는 불요한 사업을 폐지하고 부가가치세(소비세)의 증세 등으로 착실하게 재정을 개선한 데 비해, 일본은 불황을 겪던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까지 국채를 대량으로 발행해 경제살리기에 쏟아부어 상황이 역전됐다. 일본의 국가 차입총액 증가로 금리 지불도 늘어 2008년도 예산안에서는 예산총액의 10%가 넘는 약 9조3천억엔을 이자로 지불하게 된다.

일본 정부는 새 국채 발행을 과거의 채무 상환에만 사용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상황을 개선하지 않으면 최악의 경우 국채의 신용도가 떨어지고 금리가 급속히 오르는 악영향이 끼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도쿄/김도형 특파원 aip209@hani.co.kr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별거아님 2008.01.16 21:44
http://www.kh-web.org/fin/ 에서 확인을 할 수 있다.
5분에 6억엔씩 늘어난다. 2006년 1월 중국의 지난달말 외환보유고가 부동의 세계 1위 일본을 제치고 세계 1위로 올라섰다.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2007년 2월말 외환보유고는 8천537억달러로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같은 시기의 8천501억달러보다 36억달러가 많았다고 한다. 지금 현재 일본의 대외부채액은 1105조엔 정도이다. 외환보유액이 2007년 12월 현재로 9700억달러인데, 외환보유고를 상회하는 대외부채액이다.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