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야기 2009.08.29 23:55

한국과 러시아가 공동으로 개발한 한국의 첫 위성발사체인 나로호 로켓이 2009년 8월 25일 외나로도 우주기지에서 성공적으로 위성발사체를 발사하였다. 나로호가 탑재하고 있었던 과학기술위성2호의 경우 궤도진입에 실패였으나, 로켓 자체만큼은 성공적인 발사를 실시하였다.

1단로켓의 경우 전적으로 러시아의 기술력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온전한 한국 스스로의 로켓 개발이라고는 말할수는 없으나 절반의 성공이라고 말 할 수는 있을 것이다.

위성의 궤도진입 성공여부와는 별개로 한국은 나로호 발사성공으로 자신감을 얻었으며, 이로 말미암아 자체적인 기술력의 배양으로
KSLV-II의 경우엔 자체적으로 로켓을 설계,제작하며 쏘아 올릴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되었다. 본인이 쓴 포스트에서도 나타나듯이 한국은 이미 추력30톤급의 KSR-II과학로켓을 만든지라, 이 로켓엔진을 다발로 조합하여서 추력을 극대화하는 로켓을 개발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어지며, 이로서 자체적인 로켓 발사체의 자립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을 해 본다.

 

 

 

 

출처: korea213 본인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8.10.25 23:03

Summary

In 2006, CALT website confirmed that the second-generation CZ-2F development project had begun, with Jin Muchun appointed the chief designer, Zhang Zhi the deputy designer, and Liu Zhusheng (chief designer of the CZ-2F) the chief adviser.


In June 2008, Jin Muchun disclosed more details about the new launch vehicle to the press. According to Liu, the ShenZhou 7 launch would be the last mission undertaken by the CZ-2F. Future flight missions were to be carried out by improved variants with radical modifications.


He said that the improvement of the CZ-2F would be implemented in two stages.


The first stage of the project aimed to develop a launch vehicle designated CZ-2F/G for unmanned missions, followed by the further improved CZ-2F/H model using the LOX/Kerosene propellant for manned missions in the second stage.



CZ-2F/G

The CZ-2F/G will have the emergency escape tower removed and also features a larger diameter payload fairing and higher payload capability (~11.2 tonnes according to some reports).


The inertial guidance, flight control and onboard electronic systems of the launch vehicle will be completely redesigned to provide better orbit positioning accuracy and improved fault redundancy.


The launch vehicle will be tes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ShenZhou 8 / “Target Spacecraft” mission scheduled in 2010.

 


CZ-2F/H

In the second stage, a further improved variant CZ-2F/H using the LOX/Kerosene propellant will be developed. The CZ-2F/H will be available in manned and unmanned variants.


The manned variant is used to launch future ShenZhou spacecraft,


with a launch weight of 582 tonnes and a LEO capability of 12.5 tonnes.


The unmanned variant is used to launch cargo spacecraft and modules of the future space station, with a launch weight of 579 tonnes and a LEO capability of 13 tonnes.


The launch vehicle will use a 3.35m-diameter core module with four 2.25m-diameter strap-on boosters.


The 3.35m diameter core stage consists of two 120t thrust YF-100 engines that burn liquid oxygen and kerosene (LOX/Kerosene) propellant.


 The 2.25m diameter strap-on booster consists of one 120t thrust YF-100 engine that burns oxygen and kerosene (LOX/Kerosene) propellant.



Specifications

  CZ-2F/H (Unmanned) CZ-2F/H (Manned)
Overall Length: 52m 57m
Core Vehicle Diameter: 3.35m 3.35m
Launch Weight: 579 tonnes 582 tonnes
LEO Payload Capability: 13,000kg 12,500kg

Last updated: 13 October 2008



출처; http://www.sinodefence.com/space/missile/cz2g.asp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8.07.29 13:59
露, 125mm전차포의 APFSDS-T전차포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8.07.28 15:08

지표면과 멀어 대류권, 성층권처럼 지표에서 올라오는 열이 없고 열권보다는 태양과도 멀어 지구 대기권 가운데 가장 온도가 낮은 중간권에 올라가면 공기가 희박하여 공기 저항이 거의 없고, 이곳에서는 빠른 속도로 인한 열을 견디기에도 유리하고, 엔진을 꺼도 기존에 날아가던 관성의 법칙 때문에 계속하여 날아가는 탄도비행이란 것을 할 수 있다.

 

목적지에 가까이 오면 비행기는 중력을 이용해 떨어지며 앞으로 미끄러져 나가는 활강비행을 할 수도 있다.
보통 1 대 10의 활강법칙에 의해 고도 60km 에서는 600km 를 활강으로 날 수 있는 것이다.


허헉.. 1:10의 활강법칙이라... 그럼 고도 100km에만 탄도체를 올려놓으면 1000km를 활강비행을 할 수 있다는 얘기가 아닌가??  허.. 탄도탄이 따로 없구만... 활공비행을 하는 탄도탄...

 

그럼 한국이 보유하고 있는 300km짜리 현무 탄도탄을 고도 100km까지 쏘아올린다음 나머지 잔여 에너지만을 가지고 탄도 활강비행을 하면 1000km대의 사정거리를 갖는 탄도탄 전력을 확보하게 된다는 의미가 아닌가?

이론적으로 맞다면 한번 시험 해 볼만한 것이 아닌가?



출처: -with.com-, 본인작성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8.06.18 23:47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8.05.28 19:59
M-24 대전차 지뢰시스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M-24 대전차 지뢰시스템 역시 미노즈 대전차 지뢰시스템의 형식과 마찬가지로 로켓포 형식의 대전차 지뢰시스템이다. 다만 차이점이 있다면 미노즈 대전차 지뢰시스템은 진동과 음파를 감지하여 목표물과의 거리를 산출, 무인으로 공격을 하는 방식이었다면, M-24 대전차 지뢰시스템은 전차가 다닐것으로 추정되는 길목에 설치한 유선와이어를 전차 혹은 장갑차량이 건드렸을 경우에만 작동되는 일종의 반자동 로켓포인 것이다. M-24 대전차 지뢰시스템은 부비트랩과 같은 방법으로 운용이 되는데 적의 전차 혹은 장갑차량이 통과 할 만한 길목의 지면에 유선 와이어를 걸쳐놓고 이것을 적 장갑차량이나 전차가 밟으면 시스템의 점화스위치가 작동되어 자동으로 발사지시가 내려지게 되고 위장된 플라스틱용기에서 M-28A2유탄이 적 전차 혹은 장갑차량의 측면을 향해 발사된다. 지뢰자체에는 목표에 대한 지향성이 없으므로 착탄점을 고려하여 미리 지뢰의 방향을 고려하여야 한다. M-24 대전차 지뢰시스템의 관통력은 280mm로 전차들에겐 턱없이 부족한 관통력이지만 그외의 장갑차량이나 기타 군수차량에게는 충분히 위력을 발휘 할 수 있는 로켓탄이다. 시스템의 전반적인 구성은 유선와이어, 압력감지식 M-2식별장치, M-61점화장치, M-24대전차지뢰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일본이야기 2008.01.18 21:09

일본 종이비행기접기협회가 우주정거장에서 지구로 날려 보낼 종이비행기의 풍동 실험에 성공했다고 홈페이지에서 밝혔다.
실험은 도쿄대의 실험용 초고속 풍동을 17일 있었다고 하는데 실험 결과는 차후 상세히 밝히겠다면서, 우주에서 지구로 날려 보낼 종이비행기의 모형을 소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종이비행기는 지난 달 말 실험에 사용된 것으로 보완 및 개량하여 실제 ‘우주 비행’에 이용된다.
지난 13일 일본 도쿄대학교와 종이비행기접기협회는 우주 정거장에서 지구를 향해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실험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종이비행기의 길이는 약 8cm이며 모양은 우주 왕복선을 본 따 만든다. 연구팀은 고열을 견딜 수 있도록 표면 처리된 종이비행기가, 도쿄 대학교의 초고속 바람 터널에서 마하 7(약 시속 8500km)의 테스트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우주왕복선과 같은 무거운 우주선은 지구 대기로 재진입할 때 마하 20의 속도로 날게 된다. 종이비행기는 그 보다 더 낮은 속도로 ‘귀환’할 것이다.

출처: 이상범 기자 (저작권자 팝뉴스)

===============

일본이 고열처리된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이유는 생각 할 것도 없이 그들이 가까운 장래에 쏘아 올릴 큰 인공위성을 통해 지상의 특정목표를 공격하기 위한 소형 폭탄 투발체 기술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작은비행기를 투발하는 것은 인공위성에서 투발 할 투발체의 크기를 고려하여 제작하였을 가능성이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8.01.18 10:44
액체, 고체추진제

◆고체 연료와 액체 연료에 관하여..◆

많은 연료들이 에너지를 내기위해서 산소를 필요로 한다. 자동차의 휘발유만해도 공기중의 산소가 없다면 연료로의 가치가 없을 정도이니깐..  일반적인 연료의 연소는 다음과 같다.

예를 들면, 연료 + 산소 ---> 연소 생성물(물, 이산화탄소, 산화물등등) + 에너지(열,빛등등)

여기서 연료와 산소의 관계가 나타나는데 이를 로켓에서는 산화제와 연료(또는 환원제)라고 부른다.
산화제는 간단하게 말해 산소를 가지고 있는 물질을 말한다. 
연료는 산화제에 의해 산화되어 에너지를 내놓는 거라 보면 이해하기가 쉽다.

액체 연료는 이 산화제와 연료가 액체 상태로 되어있다.

산화제는 액체 산소, 과산화수소, 질산, 과산화질소등등.
연료로는 액체 수소, 하이드라진(또는 히드라진, Hydrazine HN=NH), 등
유(제트유)나 디젤유, 알코올등이 있다.

*** 산화제인 액체 산소의 경우 그저 록스(LOX)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는 Liquided OXygen에서 나온 단어로,  미국의 우주 왕복선에 액체 산소와 액체 수소를 주로 사용한다.
*****************************************************************
최근엔 하이드라진을 연료로 잘 사용한다.
그러나 이 물질은 연소후에 질소 산화물을 생성하므로 환경에 나쁘다고 비판받기도 한다
이런 점에서는 액체 수소가 가장 깨끗하다.
(단지, 그 지독한 폭발성과 저온으로 보관해야 한다는 것이 문제이지만...)
*****************************************************************

액체 연료의 장점과 단점

추력 조정이 쉽다는 점.
연료와 산화제의 양을 적절히 통제하면 원하는 추력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추력의 조절은 아주 간단하게 하려면 그저 연료와 산화제 밸브를 어느정도 열어두느냐로 결정이 가능하다.
게다가 액체 산소와 연료의 조합은 강력한 추진력을 얻을 수 있다.

단점은 연료와 산화제의 통제 장치가 복잡하고 신뢰성이 높아야 한다.
특히 산화제의 경우 종종 그 강력한 산화력의 위력은 파이프와 밸브를 쉽게 부식시키기 충분하다.
또, 연료와 산화제 둘다 액체이므로 각각 별도로 저장되어야 한다.

항상 연료와 산화제를 충전해두려면 관리에 엄청난 신경을 써야 한다.
둘은 혼합되는 순간 폭발이나 화제의 가능성도 있으며 누출됐을 경우 사람에게 치명적으로 위험하기 때문이다.

휘발성이 강하다는것은 관리에 아주 골치아프기 때문.
종류에 따라서는 저온에서 관리되어야 한다. 액체산소와 액체수소같이 말이다.

*************** 2차대전중의 독일공군의 Me163 코멧 ***************
최초의 액체 로켓 추진 방식의 항공기였다.
이 1인승 로켓기는 무려 시속 960km를 내었으니까...
운용 방식도 문제가 많았지만 이 항공기의 약점은 그 추진제도 한몫한다.
T슈토프(T-Stoff, 과산화수소수)과 C슈토프(C-Stoff, 하이드라진과 알코올과 물)는
새어나와 혼합되는 순간 폭발했으며, 유독해서 조종석으로 유출될 경우 사람을
흔적없이 녹여버리는 것도 가능했기 때문...

*****************************************************************


안전을 위해 발사 직전에 주입한다고해도 이게 귀찮은 일입니다.
먼저 연료와 산화제 주입에 따른 시간의 손실과 즉응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시간을 다투는 병기의 경우 이점은 분명히 약점이다.
상대는 한방 쐈는데 여기선 연료 주입한다고 낑낑대야 한다.
이런 경우 매우 곤혹스럽지 않을수 없다.
좁은 방소에서의 보관과 주입도 문제다.
잠수함 발사 미사일같은 경우 이 점은 더욱 곤란한 점이다.

*** 냉전 시대의 이야기 하나.
과거 소련과 미국이 핵병기로 서로 으르렁 댈 때...
잠수함 발사 미사일의 추진제가 미국은 고체, 소련은 액체였다.
미국은 고체, 소련은 액체를 사용하다보니,,,그래서, 소련도 탄도미사일의 재장전-시간을 줄이기 위해 고체연료를 서둘러 개발해야만 했다

*****************************************************************
고체 연료는 말그대로 고체 상태의 것을 의미한다. 즉,산화제와 연료가 혼합되어서 고체로 되어있다는 곳이다.
고체 연료는 크게 컴퍼지트 추진제와 무연화약 추진제로 구분이 된다.

컴퍼지트 추진제는 산화제와 연료가 화학적으로 결합되지 않고 그저 혼합된 상태로 성형만 된것을 말한다.

컴퍼지트 추진제의 산화제로는 고체상태의 과염소산염(과염소산칼륨 같은)과 질산염(질산암모늄같은)이 주로 사용되기도 한다. 컴퍼지트 연료의 연료는 연료결합제란 이름으로 불리는데,,,
폴리에스터나 에폭시 수지, 폴리설페이트, 폴리우레탄등의 합성수지 종류가 애용된다.
또, 이 연료결합제는 부숴지기쉬운 고체 추진제를 다루기 쉽고 성형하기 좋게 도와주기도 한다.

*** 아래는 몇가지 컴퍼지트 추진제의 성분*************************
과염소산칼륨 75~85% + 아스팔트와 중유.
과염소산칼륨 65~85% + 합성 수지.
피크린산암모늄과 질산 나트륨 90% + 합성 수지.
과염소산암모늄 65~85% + 합성수지.
*****************************************************************


무연 화약 추진제는 단일성분으로 추진제의 성질을 가진것으로 산화제와 연료의 성질을 단일물질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면된다. 예를들면, 니트로 셀룰로스(바로 면화약)가 바로 그 예이다.

이 무연화약 추진제는 여러 가지를 혼합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니트로 셀룰로스, 니트로글리세린, 니트로구아니딘, 디에틸프탈레이트등등..을 혼합해서 사용하며 이런경우 더블베이스 추진제라고 부르기도 한다.

사실, 이 부분을 아시는 분이라면 컴퍼지트 추진제나 무연화약 추진제나 둘다 일종의 화약이다.

간단히 말하자면, 고체 로켓 추진제는 천천히 타는 화약으로서,고체추진제의 장점은 관리와 즉응성이다. (액체 추진제들처럼 흐른다던지 증발되는 일이 없다.)

더욱 좋은 점은 장치의 구조가 아주 간단하다는 점이다. (밸브나 파이프, 통제장치가 필요없기때문에..)

그러나... 고체추진제의 최대단점은 추력 조정이 아주 어렵다는 것이다.
또,연소시간이 짧으며 액체 추진제에 비하면 에너지(출력)가 적게 나오는것도 단점으로 지적된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북한이야기 2007.12.06 11:26

북한, 고성능의 순항미사일을 가지고 있나?


북한은 중국이 과거에 공여 해 줬던 사거리 90여km의 실크웜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북한은 과거 수단과 이란, 파키스탄을 통하여 불발되거나 피격된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을 들여왔을 가능성이 있을 것이다. 이들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중에서 상태가 양호한 것들중에서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의 비행체계인 TERCOM,DSMAC항행장치를 어렵사리 획득하였을 가능성이 있을 것이다.

 

그럼? 북한은 중국이 과거에 공여 해 줬던 사거리 90여km의 실크웜 미사일에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의 비행체계인 TEMCOM이나 DSMAC같은 항행소프트웨어 장치나 전파고도계를 적용하였을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그게 사실이라면 북한은 성능좋은 사거리 90~100km급의 순항 대함미사일을 보유하게 되는 꼴인데, 가능한 일 일까? 아무래도 가능성이 있는 시나리오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