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야기 2007.12.06 11:28

북한, 파키스탄과의 거래를 통해 순항미사일 기술을 획득하였나?

과거 북한과 파키스탄과의 관계를 본다면..


북한은 파키스탄을 이용하여 핵기술을 얻으려 하였고, 파키스탄은 북한에게 자금지원을 하면서 미사일 개발에 관한 기술을 얻으려고 하였다. 즉, 북한과 파키스탄은 서로간의 가지고 있는 것을 최대한 이용하여 서로 거래를 하고 있었던 것이다. 1998년...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으로 발사한 미국의 토마호크 미사일이 비행중 고장으로 추락한것을 입수하여 파키스탄製 순항미사일을 만들었다. 그런데 의문점은 말레이시아, 이란 보다도 공업력이 빈약한 파키스탄이 어찌 토마호크 미사일을 카피 생산 하냐는 것이었다. 아마도 파키스탄 스스로의 힘으로는 불가능하지 않았을까? 생각 해 본다. 결국 누군가 지원을 하였기에 파키스탄이 순항미사일을 만들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럼? 누가 파키스탄의 순항미사일 개발을 지원하여 준 것일까?  혹시 북한이 아닐까? 북한이라면 탄도미사일 기술을 어느정도 확보하고 있고 대함미사일도 자체적인 기술로 유도장치까지 완전하게 만드는 것은 아직은 서툴지라도 하드웨어적인 것은 복제하여 만들 수 있는 수준은 되니 말이다.


요약하면, 파키스탄이 입수한 순항미사일이 북한으로 보내져서 북한에서 전면적으로 개조,복제 되어 실험발사를 통해 파키스탄에게 공급이 되었다는 시나리오가 성립된다. 북한이 개조하여 만든 순항미사일의 경우에 사정거리는 약 700km에 달한다고 한다.

 

북한의 입장에서도 파키스탄이 보내온 미국製 토마호크 미사일을 복제,개조 하면서 많은 고급기술을 터득하였을 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그 기술로 AG-1이라는 북한製 대함미사일을 제작하였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아직은 미세한 조정을 요하는 항행장치의 개발은 아마도 덜 되어 있는 것으로 판단되어지며, 그렇기 때문에 수시로 목표물을 정해놓고 제대로 날아가는지 대함미사일의 발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함미사일의 빈번한 발사는 디지털매핑 항행장치의 작동이 제대로 되는지의 여부를 관찰하기 위함으로 판단된다.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7.12.06 00:15

2차대전에서 대공 고사포가 많이 전차포로 유용된 까닭은?

 

고사포와 전차포는 유사점이 많고 고사포가 전차포로 전용된사례도 2차 대전 당시 3건[88mm Flak36 L/56⇒88mm Kwk36 L/56 : 독일, 85mm AAG-Ks12 L/54⇒ 85mm D-5T (Zis-S53) L/54 : 소련, 90mm M1A1 L/52⇒90mm M3(T-15E2) L/52 : 미국]이나 될 만큼 두 화포는 유사성이 많다.

 

첫번째 유사점은 탄속이다.

항공기의 속도는 지상에서 보기에는 느려보이지만 시속 500~600km 에 달해 공중에선 굉장히 빠르게 움직였다. 빠르게 움직이는 목표물을 맞추기 위해 탄속을 높였던 것이 공교롭게도 전차포로 전용될 경우 파괴력을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었던 것이다.

 

둘째로 정확도다. 앞서 언급한 이유로 항공기 표적을 맞추려다 보니 포신이 길어져야 했는데 이는 전차포에서  정확도와 탄속의 증가로 이어졌다. 이런 이유로 88mm고사포는 타이거1 에 85mm고사포는T-34/85형에 90mm고사포는 M26퍼싱에 사용되어졌던 것이다.

 

결론적으로, 2차대전에서 철갑탄으로도 상대전차를 꿰뚫을 수 있었던 시대에는 고사포를 고속전차포로 차용하는것이 비교적 성공적이었다고 볼 수 있겠다. 그러나 전차기술이 예전에 비해서 일취월장한 현재에 와서는 대공용 고사기관포를 전차포로 차용하여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과거에는 대구경 고사포가 존재하였기에 전차포로의 유용이 가능하였지만 지금은 대부분 고사포의 구경이 20mm 혹은 30mm,40mm가 최대이다. 현재의 전차포가 120mm를 상회하는 것을 감안한다면 그 격차가 매우 크다.  애초에 구경부터가 맞지 않는 것이다.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7.12.06 00:11
방열은 방위각을 맞춰서 포반을 배치하는것을 말합니다. 자주포를 제외하고 360도 사격가능한 포는 없답니다..
진지 점령시(다른절차는 생략합니다.) 측지반이 들어가 주 사격방향(방위각)을 알려줍니다.
여기에 따라서 각 FDC와 포반이 위치를 잡게 되구요.
위치를 잡으면 가신(포다리)을 땅에 박습니다. 가신을 지면에 박지 않고 포를 발사하게 되면 초탄과 후탄의 사격오차가 엄청나게 크게 납니다. 그다음 선정된 목표에 편각과 사각을 맞춰 놓습니다. 여기까지가 방열이구요.

사격절차는 먼저 관측반이 사격목표가 보이는 산 꼭대기로 올라갑니다.
각 FDC는 기상(풍향, 풍속..) 을 계산해서 미리 포반에 제원을 입력합니다. 같은 목표라도 각 포반의 위치에 따라 편각(좌우각도)과 사각(상하각도)이 크게 달라지게 됩니다. 관측반이 목표의 좌표를 불러주면 계산병(혹은 컴퓨터 계산)에 의해 순수하게 계산된 값으로 기준포가 사격을 합니다.
그러면 관측병이 오차를 수정해주고(군에서는 방위각의 단위를 밀로 사용합니다. 360도는 6400mil입니다.)
전포반은 수정된 값에 의해 편각과 사각을 조정하죠.
그 후에 다시 기준포가 쏴서 오차를 다시 수정할수도 있고 바로 효력사나 TOT를 합니다.

대 포병 사격은 포병으로 적 포병을 잡는 건데 위에 분 말씀이 맞습니다만, 군 현실상 군단급 포병도 대포병레이다 지원받기 힘듭니다. 적 포병 공격을 받으면 포탄이 떨어진 자리에 탄흔분석조가 나가서 탄흔을 분석합니다.
지면의 파인모양과 크기로 적위치각도와 거리를 계산을 합니다. 물론, 여기서 오차가 나기도 합니다. 사람이 탄흔만 보고 예측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특히 그렇습니다. 암튼 이렇게 적의 위치좌표가 계산되면 포병사격을 합니다.
신고
posted by 지나가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