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야기 2009.02.27 21:59

북한의 해안포는 기존에는 76mm, 100mm, 130mm해안포로 구별이 되었었다. 그런데, 지난 서해교전이후 76mm함포가 서서히 물러나면서 100mm함포가 이를 대체하였다. 76mm함포로는 한국의 함정에게 정타를 수 번 착탄해야만 침몰을 기대 할 수 있으나, 100mm함포는 정타 한번이라도 착탄시키면, 침몰까지는 아니더라도, 확실히 기능불량으로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북한도 이를 전부 대체한것은 아니며, 요소요소에 중요한 골목에다가만 100mm와 76mm를 혼재하여 운용하고 있다.



100밀리 평사포(M-1955)

사정거리는 21km이고, 분당 발사속도가 7발이며, 이 해안포를 운용 조작하는 인원은 무려(?) 8명에 달한다.(5명이면 족하지 않나?) 이 100mm 평사포는 해안포이면서 직사포이기 때문에 탄도를 그리는 다른 해안포와는 달리 적 함정(한국해군 함정)이 회피기동및 이탈 할 시간적 여유를 적게 준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인 해안포이다. 이 100밀리 평사포는 과거의 소련이 개발 한 것으로 T-12, 2A19, 2A29 변형타입들이 있으며 북한은 이를 개량해서 양산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일부는 차량에 탑재하여 사용 할 수 있도록 자주포화하여 사용하고있다.



122밀리 평사포(D-74)

사정거리가 23.9km에 이르며, 분당발사속도가 6발이고, 자그마치 운용조작인원이 10명에 달한다. (많기도 하다.)

100mm해안포보다는 사정거리상으로 더 멀리 포탄을 날려 보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D-74 122mm 야포는 기존의 A-19 (1931/37) 122mm 야포를 대체하기 위해 1940년대말 소련에서 개발한 것으로 서방에는 M1995로 알려졌으나 소련군에는 채택되지 못하였다. 그러나 이 포는 해외 친소국가들에 판매되거나 공여되었다.

포구초속이 888 m/s로 APC-T탄을 발사할 경우 1,000m 에서 185mm의 장갑을 관통할 수 있어 한국해군의 유의가 뒤따르는 해안포이다. 북한은 이것 역시 차량에 탑재하여 자주포화하여 운용 하고 있다. 신규개발을 할 여력이 없는 북한의 사정상 아.나.바.다 가 광범위하게 이뤄진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130밀리 평사포(M-46)

사정거리가 27km에 이르며, 분당발사속도는 6발이고, 운용조작인원은 아이러니하게도 100mm, 122mm보다도 적은 7명이다.(ㅡ,.ㅡ) 이 해안포 역시 소련에서 만들어졌으며, 앞서 소개한 122mm 평사포가 제식채용 되지 못하도록 한 장본인이다.

130mm M46 야포는 후추양념통처럼 생긴 독특한 머즐브레이크가 특징으로서 1954년에 선을 보인 이래 소련에서 제식채용이 되었으며, 기타 친소국가들에 많은 수량이 공여되었다. 뛰어난 포구초속과 장포신으로 적의 포병대 공격에 주로 사용하는 야포로도 활용이 가능하다.(원래 태생이 해안포가 아닌 야전포이다. 북한이 원용한 것이지.. ㅜ,ㅜ) 암튼, 야전포로서 대전차포의 역할도 수행 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진다.


중국도 소련에게서 이 야포를 공여받아 중국 자체적으로 개조를 하여 자신들만의 야포로 만드는데, 그것이 130mm M46(중국 59식)이다. 130mm M46(중국 59식)은 분당발사속도가 8발 내지 10발이고, HE탄 사용시 1,500m에서 250mm 장갑관통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사정거리는 포탄중량 33.4kg의 사거리 연장탄인 MP-130 RAP 사용시에는 사정거리가 34km까지 늘어 난다고 하며, 32.7kg의 ERFB HE탄 사용시 30km정도라고 한다.








출처: 본인작성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9.06 22: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북한이야기 2008.04.24 22:41

북한 국방위원회 위원인 김일철 인민무력부장은 24일 "인민군대는 남조선 당국자들의 친미사대, 반북대결 행위와 군부 호전광들의 책동을 날카롭게 주시하고 있으며 적들의 사소한 선제타격 움직임에 대해서도 우리식의 앞선 선제타격으로 대응할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인민무력부장은 이날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북한군 창건 76주년 기념 중앙보고대회 보고를 통해 "한나라당의 친미사대, 호전적인 보수집권세력은 '한미관계 우선론'이니, '북핵문제 완전해결'이니, '실용주의'니 하는 궤변을 내들고 6.15이후 북남 사이에 이룩된 모든 것을 뒤집어 엎으려고 하면서 자주통일 시대의 흐름에 악랄하게 도전해 나오고 있으며 지어(심지어) 군부 우두머리들 속에서는 우리에 대한 '선제타격' 폭언까지 공공연히 울려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남조선 보수권력세력들의 책동은 미국의 반공화국 압살책동에 추종해 동족인 우리를 해치려는 극악한 사대매국행위이며 나라의 평화와 평화통일의 길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하는 반통일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김 인민무력부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거나 이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인 비난은 하지 않았다.

그는 미국에 대해서도 "앞에서는 평화와 대화에 대해 말하고 있지만 뒤에서는 우리를 압살할 흉계 밑에 남조선.일본과 3각 군사동맹관계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으며 도발적인 무력증강과 침략전쟁연습에 광분하면서 정세를 일촉즉발의 국면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일 미국의 강경보수세력과 그 추종자들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조선반도에서 새로운 침략전쟁의 불집을 터뜨린다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연대와 세기를 이어 오면서 다지고 다진 선군조선의 군사적 잠재력을 총 폭발시켜 미제 침략자들을 무자비하게 타격 소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연합뉴스 2008-04-24 심규석지자 ks@yna.co.kr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4.11 12:16
K-66, K-55자주포의 탄약 수송 운반 장갑차

K-66은 K-55 계열의 차량으로 개발된 탄약 수송 장갑차로서 자주포와 동일한 수준의 기동성을 보유하고 장갑으로 방호되어 대 포병전을 하는 급박한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탄약공급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도록 탄약 공급대응시간을 단축시킨 차량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K-66은 1000대가 넘는 K-55자주포를 운용하는 한국군에 의해 채택되지는 못하였다. 그 이유는 탄 이송 등으 자동화비율이 현저하게 떨어진다는 단점때문이었다. 결국 K-66은 M-109자주포를 사용하는 타국에 수출 할 목적으로 판촉용으로 사용되고만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한국이 운용하는 K-55자주포의 탄약공급은 전용 탄약공급차량이 없이 5톤 트럭에 의해서 탄약이 운반되고 공급되는 실정이다. 5톤짜리 트럭에 의해 포탄이 공급되다보니 5톤짜리 트럭은 움직이는 탄약고가 되었다. 장갑이 없는 관계로 대 화력전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조금만이라도 적의 포탄에 피탄되는 상황에는 적재된 자주포탄의 연쇄적 폭발로 인해 대형참사를 불러오기에 딱! 맞고 끔찍한 상황이 벌어질 것이란 것은 안 봐도 뻔한 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K-66이 K-9의 탄약 운반 공급차량으로 쓰이는 K-10과 비교하여 보급시간과 분당보급시간이 딸리는 것은 자동화비율이 K-10에 딸리기 때문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K-66의 자동화비율을 높여서 K-55자주포에 빠른 탄 공급을 하는 탄약수송운반장갑차로 채택하여 사용하는 것이 어떨까 생각한다. 물론, 이는 K-10처럼 탄 이송의 자동화가 이뤄지고 K-55의 포탄 공급장치와 호환이 이뤄진다는 것을 전제로 하고 말이다.


일반제원

전투중량 26.5ton
길이 6.71m
3.15m
높이 3.40m
 
기동성능

최고속도  
   전진 56.3km/h
   후진 11.2km/h
지상고 0.47m
등판능력 60%
경사능력 40%
수직장애물 0.64m
참호통과 1.83m
항속거리 360km
엔진

모델명 8V71T,수냉식
출력 440HP
 
변속기

모델명 XGT-411-2A
 
보조동력장치 19.5HP
   
전기장치 24V DC
 
탄약적재  

탄약 110발
장약 116발
신관 132발
 
적.하역능력  

  주간 60분이내
  야간 90분이내
  분당공급 6발

출처: 본인작성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4.05 20:08

○화포의 사거리제한은 없고, 군사용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는 300km이다.○

한국은 미국과의 협의로 인해 군사적용도로 사용되는 탄도미사일의 사정거리를 제한 받고 있다.

제한 받는 탄도미사일의 사정거리는 약 300km정도(500kg의 탄두라고 볼 때..)이다.

뭐.. 트레이드오프(탄두의 중량을 줄이면서 사정거리를 늘리는 것, 혹은 그 반대의 경우도 해당.)를 통해서도 사정거리를 늘릴 수 있다고는 하지만 상대에게 타격을 입힐 수 있는 재래식 고폭탄두의 중량이 500kg이라고 볼 때 사실상의 탄도미사일 사정거리는 300km가 한계이다.


때문에 한국은 주변국(중국, 북한, 러시아, 대만, 인도, 파키스탄)등이 탄도미사일의 중사정, 장사정화를 이루는데 비해 단거리 탄도탄의 일부 사정거리에만 국한하는 탄도탄을 만들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한국이 마음놓고 중사정,장사정의 탄도미사일을 만들기 위해선 미국과의 탄도탄 사정거리 양해각서를 일방적으로 폐기하거나 무시하는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그렇게 되면 한국은 미국으로부터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외교적인 보복을 고스란히 받게 된다. 한국처럼 대외개방적 외교와 경제구조를 가진 나라가 미국처럼 초강대국에게 정치,외교,경제적,군사적 보복을 당하게 된다면, 또 많은 동맹국들로부터도 왕따를 당하게 된다면 국익차원에서 매우 심각한 일이다. 따라서 이러한 일방적인 양해각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럼 어떠한 방법으로 탄도미사일처럼 장사정을 이룰 수 있을까?


화포... 즉, 야포(특별하게 만든 견인포, 자주포)등이 그 답이 아닐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그림에서 보면, 위 그림은 화포의 포탄발사에 대한 그림설명이며, 아래그림은 로켓(로켓과 미사일은 추진체계상으로 보면 거의 상동하다.)의 발사체계에 대한 그림설명이다.


본인이 생각한 것은, 화포의 발사체계와 기존의 단거리 로켓 체계를 결합하면 어떠느냐?는 것이다. 즉, 처음에는 화포(견인포,자주포)처럼 발사를 하여 탄속을 내어 탄도비행에 필요한 고고도 확보를 위해 고고도로 날아가다가 탄속이 떨어질때즈음에 포탄(단거리 탄도탄의 추진체계가 가미된 포탄)이 점화하여 탄도비행에 필요한 고고도에 도달한 다음 탄도비행을 통해 장거리 타격을 가능하게 하자는 것이다. 이것은 특히 탄속이 매우 빠른 전열화학포가 실전에 배치 운용된다면 매우적극적으로 고려 할 만 것이라고 볼 수 있겠다.


본인이 생각 한 것을 다시 요약하면...


화포로 먼저 고고도를 향해 발사 > 높은 탄속으로 탄도비행에 필요한 고도확보로 고고도 비행 > 탄속이 떨어질때 즈음에, 자체추진력을 가진 포탄이 자체점화하여 고고도로 고고싱..

> 탄도비행에 필요한 고도 확보후, 탄도비행으로 장거리 타격..


하는 것이다. 아래의 그림을 보면 쉽게 이해가 될 것이다.


탄도의 정확도는 GPS/INS를 이용하면 될 것이다. 추가로 별 추적기를 사용해도 좋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2.18 00: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2.18 00: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2.18 00: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2.12 10:07

대한민국 해군의 대형 수송함이자 상륙함인 독도함의 수송능력은 부족함...


독도함의 헬리콥터 운용능력은 비행갑판상의 5개 이착륙 스팟에서 5기의 헬리콥터를 운용할 수 있으며, 함수와 함미쪽 비행갑판에 많으면 4기 정도의 헬리콥터를 더 올려놓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격납고에는 많아야 3기 정도의 헬리콥터를 격납 할 수 있을 것으로 추측되기때문에 총합 12정도의 헬리콥터를 운용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상륙돌격장갑차량은 차량갑판에 16대, 웰도크에 12대 가량 들어가므로 약 28대가량 적재 할수 있다. 그러나 이것은 LCAC가 2정 정도 적재가 되지 않은 상황이므로, LCAC가 적재가 된다면 수 많은 상륙돌격장갑차량이 줄어들게 될 것으로 보인다. 8대가량 줄어드는 것으로 추정한다면 LCAC를 2정을 적재하고 약 20대의 상륙돌격장갑차가 동시 운용이 가능 할 것으로 보인다.


트럭은 약10대가량 적재가 가능하다. 그러나 이것은 다른 류의 차량을 덜 적재하고 탑재하는 것이니 만큼 동시 운용능력에 들어가지는 않는다.


결국, 대형 강습상륙함인 독도함의 수송능력은


헬기 12기, 상륙돌격장갑차 20대, LCAC 2정이 최대의 수송능력으로 평가되고 있다.


출처: 본인작성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7.12.06 00:15

2차대전에서 대공 고사포가 많이 전차포로 유용된 까닭은?

 

고사포와 전차포는 유사점이 많고 고사포가 전차포로 전용된사례도 2차 대전 당시 3건[88mm Flak36 L/56⇒88mm Kwk36 L/56 : 독일, 85mm AAG-Ks12 L/54⇒ 85mm D-5T (Zis-S53) L/54 : 소련, 90mm M1A1 L/52⇒90mm M3(T-15E2) L/52 : 미국]이나 될 만큼 두 화포는 유사성이 많다.

 

첫번째 유사점은 탄속이다.

항공기의 속도는 지상에서 보기에는 느려보이지만 시속 500~600km 에 달해 공중에선 굉장히 빠르게 움직였다. 빠르게 움직이는 목표물을 맞추기 위해 탄속을 높였던 것이 공교롭게도 전차포로 전용될 경우 파괴력을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었던 것이다.

 

둘째로 정확도다. 앞서 언급한 이유로 항공기 표적을 맞추려다 보니 포신이 길어져야 했는데 이는 전차포에서  정확도와 탄속의 증가로 이어졌다. 이런 이유로 88mm고사포는 타이거1 에 85mm고사포는T-34/85형에 90mm고사포는 M26퍼싱에 사용되어졌던 것이다.

 

결론적으로, 2차대전에서 철갑탄으로도 상대전차를 꿰뚫을 수 있었던 시대에는 고사포를 고속전차포로 차용하는것이 비교적 성공적이었다고 볼 수 있겠다. 그러나 전차기술이 예전에 비해서 일취월장한 현재에 와서는 대공용 고사기관포를 전차포로 차용하여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과거에는 대구경 고사포가 존재하였기에 전차포로의 유용이 가능하였지만 지금은 대부분 고사포의 구경이 20mm 혹은 30mm,40mm가 최대이다. 현재의 전차포가 120mm를 상회하는 것을 감안한다면 그 격차가 매우 크다.  애초에 구경부터가 맞지 않는 것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7.12.06 00:11
방열은 방위각을 맞춰서 포반을 배치하는것을 말합니다. 자주포를 제외하고 360도 사격가능한 포는 없답니다..
진지 점령시(다른절차는 생략합니다.) 측지반이 들어가 주 사격방향(방위각)을 알려줍니다.
여기에 따라서 각 FDC와 포반이 위치를 잡게 되구요.
위치를 잡으면 가신(포다리)을 땅에 박습니다. 가신을 지면에 박지 않고 포를 발사하게 되면 초탄과 후탄의 사격오차가 엄청나게 크게 납니다. 그다음 선정된 목표에 편각과 사각을 맞춰 놓습니다. 여기까지가 방열이구요.

사격절차는 먼저 관측반이 사격목표가 보이는 산 꼭대기로 올라갑니다.
각 FDC는 기상(풍향, 풍속..) 을 계산해서 미리 포반에 제원을 입력합니다. 같은 목표라도 각 포반의 위치에 따라 편각(좌우각도)과 사각(상하각도)이 크게 달라지게 됩니다. 관측반이 목표의 좌표를 불러주면 계산병(혹은 컴퓨터 계산)에 의해 순수하게 계산된 값으로 기준포가 사격을 합니다.
그러면 관측병이 오차를 수정해주고(군에서는 방위각의 단위를 밀로 사용합니다. 360도는 6400mil입니다.)
전포반은 수정된 값에 의해 편각과 사각을 조정하죠.
그 후에 다시 기준포가 쏴서 오차를 다시 수정할수도 있고 바로 효력사나 TOT를 합니다.

대 포병 사격은 포병으로 적 포병을 잡는 건데 위에 분 말씀이 맞습니다만, 군 현실상 군단급 포병도 대포병레이다 지원받기 힘듭니다. 적 포병 공격을 받으면 포탄이 떨어진 자리에 탄흔분석조가 나가서 탄흔을 분석합니다.
지면의 파인모양과 크기로 적위치각도와 거리를 계산을 합니다. 물론, 여기서 오차가 나기도 합니다. 사람이 탄흔만 보고 예측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특히 그렇습니다. 암튼 이렇게 적의 위치좌표가 계산되면 포병사격을 합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