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17 :: 한국 야구대표팀이 뽑지 말았어야 할 투수 3인방 (2)
별거아님 2008.08.17 15:28

뽑지 말었어야 할 투수들은, 오승환, 권혁, 한기주이다. 공통점은 세 선수 모두 빠른 공투수라는 점이다.

 

오승환은, 워낙 몸 컨디션도 안 좋은 상황이고, 또 좋다고 해도, 그는 빠른공위주의 투구를 하는 선수이다. 이런 타입의 선수는 미국,캐나다,쿠바,네덜란드,일본에게는 맞게 되어있다.

 

미국,캐나다,쿠바는 빠른 볼에 익숙한 팀입니다. mlb자체가 빠른 공투수들로 즐비하니까 말이다.

 

네덜란드 역시 변화구 투수에겐 절절 매기는 하지만, 빠른공에 대한 적응력은 매우 좋은편이다.

 

일본은 변화구 투수보다는 빠른공에 대한 커팅, 배팅 능력이 아주 좋다.

변화구는 떨어지는 각도에 대한 적응력에 대해 시간이 걸리지만, 빠른공은 직선으로 날아 오는 공이라 적응이 쉽기 때문이다.

 

한기주가 연속안타 맞고 실점 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일본 역시 빠른 공 투수의 공략법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한기주 선수를 난타한 것이라는 것이다.

 

무엇보다, 빠른 공의 투수는 톡톡 치는 타자에게 약할 수 밖에 없다. 일본에 약한 이유이다.

또한, 빠른 공을 걷어 올리는 엄청난 파워의 선수에게도 약할 수 밖에 없다.

미쿡,카나다 선수들에게 약한 이유이다.

타자들의 힘과 배트 스피드를 뚫고 이겨내는 엄청난 파워의 투수가 아니라면 난타당하기 일쑤다.

 

 

권혁은, 애초에 뽑지 말았어야 할 선수 랭킹 1위다.

김경문 감독이 원래 권혁을 뽑은 이유는 좌완 스페셜리스트로 활용할 가치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한 빠른 공을 가지고 있다는 장점때문이다.

그런데,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권혁은 엄청난 파워의 파워피쳐가 일단 아니다.

공이 빠르지만, 가벼운 투수이다. 공이 묵직하지 않다는 것이다.

또한 실전에서 자신있게 구사 할 수 있는 구종도 다양하지 못하다.

 

결정적인 단점으로는, 볼 컨트롤의 롤러코스터..

볼 컨트롤이 들쭉날쭉하다는 점이다.

 

더 이상의 얘기가 필요하겠는가?

 

 

한기주는, 오승환과 같은 맥락의 선수이다.

한기주는 오승환처럼 직구위주로 공을 던지면서, 타자를 윽박질러 타자를 잡는 스타일이다.

따라서 주무기는 직구이다.

직구는 가장 단순한 구종이면서, 가장 치기 쉬운 구종이고, 가장 빠른 타입의 공이다.

타자들은 이런 타입의 투수들을 만나면, 천변만화의 구종을 구사하는 변화구/제구력 투수에게 절절 매지는 않고, 딱 한가지 구종만 생각하고 타석에 들어선다. 그것은 직구... 주무기인 직구다.

 

일본 타자들은 톡톡 방향만 바꾸는 배팅으로 직구를 쳐서 안타를 만들어낸다.

이렇게 연속안타를 맞으면 제아무리 잘 난 투수라고 할지라도 배겨나질 못한다.

이슬비에 옷 젓는 것이다.

그러다가 주자를 모아둔 상황에서, 볼카운트는 불리하고, 정면상대하다가 힘 좋은 선수에게 타이밍이 맞아 통타를 당한다. 그리고 누상의 주자는 싹쓸이.... 투수는 그대로 무너진다.

 

이런타입의 선수가 한기주 같은 선수이다. 오승환도 마찬가지이고...

 

 

이런 타입의 선수들을 발탁 한 것이 과연 이득이 될까?

 

미국전에서 먼저 불지른 것도 한기주였고, 일본전에서 불을 지핀것도 한기주이다.

미국전에선 한기주가 불을 지르니까, 윤석민이 나와서 1안타 맞고 실점을 하였지만, 재역전해서 이긴 것이고, 일본전에선, 윤석민도 2점포를 맞았지만, 그나마 잘 막았다. 문제는 9회 등판한 투수가 불을 지핀것이 화근. 그 선수는 역시 한기주..

 

한기주는 나오자마자, 2루타와 안타를 맞고 1실점을 간단히 했다.

그리고, 권혁, 정대현이 차례로 나와서 더 이상의 실점을 막았다.

 

이들 3인방의 선수들이 자신의 진가를 더 높이기 위해선, 빠른 직구뿐만 아니라, 다양한 레퍼토리의 구종을 포수미트에 정확히 꽂아넣을 수 있어야만 할 것이다. 그럼, 어느 타자들도 쉽게 생각하고 타석에 들어서지 못할테니까 말이다. 하지만 지금은 리그예선중인데, 그것이 가능할까?

시간적으로 너무 태부족인데 말이다.

구종을 연마하는데 시간이 걸리므로, 새로운 구종을 연마하는 것은 제쳐두고, 정확히 볼을 포수 미트에 좌-우 코너를 찌르면서 집어넣을 수 있는 능력을 이미지훈련을 하면서 능력향상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