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Rep 2008.07.29 13:59
露, 125mm전차포의 APFSDS-T전차포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8.07.29 13:55
露, 125mm 전차포의 APFSDS-T 전차포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독일이야기 2008.06.30 14:17

舊獨逸, 대전차포 PAK35/36用 StielGranate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37mmPAK35/36은 1930년 중반의 각국의 표전적인 구경에 준하여 개발, 채용된 대전차포로, 1941년까지 15000문 이상이 독일군에게 배치되어 대전 초기에 주력 대전차화기로서 사용되었지만 1941년에는 이미 더 이상 전차를 잡을 수 없는 2급의 병기가 되어 전차에 노크하는 “도어노커”로 불렸다. 하지만 Stielgranate41 천갑유탄을 사용하여 180mm의 관통력을 확보함에 따라 왠만한 전차들을 관통하거나 상당한 피해를 입히는 병기로 변모하여 2급의 대전차포에서 1급의 대전차포로 다시 복귀되었다. 하지만 중량이 8kg이나 나가기 때문에 운용상의 문제가 있는 관계로 그리 크게 주목받지는 못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7mmPAK35/36 제원

구경 : 37mm
포신장 : 1655mm
총중량 : 328kg
초속 : 762m/ 초
관통 성능 : 명중각0' 100m 거리 ; 65mm
관통 성능 : 명중각0' 500m 거리 ; 48mm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6.26 22:26
○K-9자주포의 1km당 탄속은?○
K-9자주포의 탄속은 사정거리가 18km이건 30km이건 최대 40km이건 똑 같이 924㎧이다. 그럼 비례식을 세워 간단하게 K-9자주포의 1km당 탄속을 계산 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최대 40km이면, 40km:43.29004초 의 비례식이 세워지므로 1km당 0.924000초가 소요된다는 결과값을 도출 해 낼 수 있다.

부가적으로, 18km때와 30km때의 1km당 탄속을 계산하면....

1) 사정거리가 18km일 때..
18km:19.480519초의 비례식 성립.. 1km 날아가는데  0.92400000㎧

2) 사정거리가 30km일 때..
30km:32.467532초의 비례식 성립.. 1km 날아가는데 0.92400000㎧

의 결과값을 얻어 낼 수 있다...

즉, 1km 포탄이 날아가는데 1초도 안 걸린다는 것이다.


출처: 본인작성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한국이야기 2008.06.26 20:15

K-9자주포의 포탄 탄도비행시간은 얼마인가?○

한국은 K-9이라는 세계적인 성능의 자주포 전력을 가지고 있다.
한국의 K-9자주포의 최대 사정거리는 M107 표준 고폭탄(HE-high explosive projectile) 사용시 18 km, RAP (Rocket Assisted Projectile) HE탄의 경우 5구역 탄착용의 단일 장약 사용시 30 km, 신형의 K307 제6구역 탄착용 포탄 사용시 40km이며, 이때 약실 압력은 3,655kg/㎠이고 포구초속은 924m/초이다.

그럼, K-9자주포가 발사한 포탄이 탄찰할때까지의 탄도비행시간은 얼마일까? 궁금한 점이기도 하다. 한번 계산 해 보자.

먼저 포탄비행시간(초) = 이동거리(사정거리) / 속력(㎧) 이라는 공식을 응용하여 계산을 해 보도록 하자.

이동거리를 사정거리라고 하고, 속력을 ㎧라고 한다면, 40km는 40000m이므로 40000m ÷ 924㎧ = 43.29004초 라는 결과가 나온다. 즉, 43초29004라는 시간동안 비행하여 40km라는 사정거리를 달성한다는 것이다. 이걸 어찌 믿냐고? 그래서 이를 증명하기위해 역산을 해 볼 필요가 있다.

속력(㎧) = 이동거리(사정거리) / 포탄비행시간(초)의 공식을 통해 확인을 해보면, 포구초속을 확인 할 수 있다.

이동거리(사정거리)가 40km이니까 m로 환산하면 40000m이다.

40000m ÷ 43.29004초 = 924.000이라는 결과가 나온다. 즉 924㎧라는 결과인 것이다. 정확히 맞는 계산결과이다.

그러나, 이것은 K-9 자주포가 RAP (Rocket Assisted Projectile) HE이 신형의 K307 제6구역 탄착용 포탄 사용 할 때의 40km라는 사정거리를 달성할 때를 상정한 것이고, K-9자주포가 M107 표준 고폭탄(HE-high explosive projectile)을 사용 할 때에는 최대사정거리가 18km에 도달하므로 다시 이는 다시 계산해야하며, 당연히 결과값도 틀리다. 허나, 탄속(포구초속)은 똑 같다.

K-9자주포가 M107 표준 고폭탄(HE-high explosive projectile)을 사용 할 때 18km의 사정거리를 가지므로, 포탄의 비행시간 결과값을 구하면, 18km가 18000m이니까 18000m ÷ 924㎧ = 19.480519초 라는 결과값이 나온다. 즉, 19.480519초 동안 비행하여 18km의 사정거리를 달성한다는 얘기다.





출처: 본인작성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밀리터리Rep 2007.12.06 00:15

2차대전에서 대공 고사포가 많이 전차포로 유용된 까닭은?

 

고사포와 전차포는 유사점이 많고 고사포가 전차포로 전용된사례도 2차 대전 당시 3건[88mm Flak36 L/56⇒88mm Kwk36 L/56 : 독일, 85mm AAG-Ks12 L/54⇒ 85mm D-5T (Zis-S53) L/54 : 소련, 90mm M1A1 L/52⇒90mm M3(T-15E2) L/52 : 미국]이나 될 만큼 두 화포는 유사성이 많다.

 

첫번째 유사점은 탄속이다.

항공기의 속도는 지상에서 보기에는 느려보이지만 시속 500~600km 에 달해 공중에선 굉장히 빠르게 움직였다. 빠르게 움직이는 목표물을 맞추기 위해 탄속을 높였던 것이 공교롭게도 전차포로 전용될 경우 파괴력을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었던 것이다.

 

둘째로 정확도다. 앞서 언급한 이유로 항공기 표적을 맞추려다 보니 포신이 길어져야 했는데 이는 전차포에서  정확도와 탄속의 증가로 이어졌다. 이런 이유로 88mm고사포는 타이거1 에 85mm고사포는T-34/85형에 90mm고사포는 M26퍼싱에 사용되어졌던 것이다.

 

결론적으로, 2차대전에서 철갑탄으로도 상대전차를 꿰뚫을 수 있었던 시대에는 고사포를 고속전차포로 차용하는것이 비교적 성공적이었다고 볼 수 있겠다. 그러나 전차기술이 예전에 비해서 일취월장한 현재에 와서는 대공용 고사기관포를 전차포로 차용하여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과거에는 대구경 고사포가 존재하였기에 전차포로의 유용이 가능하였지만 지금은 대부분 고사포의 구경이 20mm 혹은 30mm,40mm가 최대이다. 현재의 전차포가 120mm를 상회하는 것을 감안한다면 그 격차가 매우 크다.  애초에 구경부터가 맞지 않는 것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지나가다가

티스토리 툴바